北 비날론공장 미생물비료 생산

북한 최대의 화학공업단지인 순천비날론연합기업소에서 미생물비료 생산을 시작해 눈길을 끈다.

7일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판은 “순천비날론연합기업소에서 미생물비료 생산기지가 새로 꾸려지고 고농도 인(P)세균비료 생산을 시작했다”며 연합기업소의 성과를 소개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 공장은 북한의 ’농업중시’ 방침에 따라 농업과학원 화학화연구소와 함께 미생물비료 생산에 적극 나섰다.

그 결과 현지 토양과 실정에 맞는 균을 찾았으며 이를 대량생산할 수 있는 방안까지 개발해 냈다.

또 각종 여과기와 계량기, 분쇄기, 압축기 등 60여 대의 설비와 장치를 개조해 1년 반 사이 미생물비료 생산기지를 조성하기에 이르렀다.

비날론은 석회석과 무연탄에서 얻은 카바이드를 원료로 합성한 폴리비닐알코올로 만든 합성섬유다.

한편 평안남도 순천시에 위치한 이 공장은 1989년 거액을 투자해 건설됐지만 카바이드 생산기술 결함으로 10년간 가동되지 못하다 기술 혁신을 거듭, 2002년 말부터 정상가동 궤도에 올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