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브로커 중간 폭리에 개인 성매매 늘어”

중국의 단둥(丹東)과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맞닿아 있는 북한 신의주에서 안전원까지 가담한 성매매 브로커(중개인)들이 늘고 있고, 이들이 중간에서 돈을 가로채는 바람에 여성들이 개별적으로 성매매에 나서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고 내부 소식통이 28일 전했다.


신의주 소식통은 “워낙 먹을 게 없다 보니 대학생까지 몸을 파는 경우를 쉽지 않게 볼 수 있다”면서 “장마당에 나가면 채내(젊은 여성)들이 몸을 팔기 위해 앉아 있기도 한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현지 대학생(20~25세)과의 성매매 비용은 100달러(약 11만원)에서 최고 130달러 수준이다. 직업이 있는 여성(19~25세)의 경우엔 70~100달러, 가정주부(26~30세)는 20~30달러 수준에 몸을 팔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엔 중간에서 성매매 비용을 흥정하는 브로커들이 늘고 있는데, 이를 단속해야 할 안전원까지 가담한 상황이라고 한다. 이들은 중간에서 가격을 올리는 방식으로 폭리를 취하지만 결국 자신들까지 이득을 나눠가지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는 “안전원과 브로커들이 끼고 사업을 하다 보니 이 둘이 짜고 담합을 해서 돈을 마음대로 올리는 경우가 많다”면서 “정작 당사자들(성매매 여성)은 돈을 그렇게 벌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최근에 개인적으로 장마당에 나와 몸을 파는 여성들이 많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여성이 장마당에 앉아 소량의 계란을 팔고 있으면 개별적으로 성매매를 하겠다는 뜻이다. 그 모습을 본 남성이 찾아와 ‘이거 얼마나’라고 물어보면 그때부터 계란 가격이 아닌 성매매 가격이 흥정된다고 한다. 가격이 합의 되면 잠시 후 둘은 어딘가로 사라지는 풍경을 흔히 볼 수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얼마 전부터 꽃을 한 송이씩 파는 여자들이 늘어났는데, 이도 몸을 파는 여자들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안전원들이 브로커들과 연계해 성매매에 가담하고 있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성매매에 나서고 있는 여성들은 단속을 피하기 어렵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역전, 장마당 밖 등 곳곳에서 이런 여자들과 실랑이 하는 남자들과 이들을 쫓으려는 안전원들과의 싸움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고 소개했다.


반면, 브로커를 끼고 여관에서 대규모로 하는 성매매는 거의 단속이 되지 않는다. 현장에서 단속을 벌이는 보안원들이 뇌물을 받고 소위 ‘업소’ 성매매는 봐주기 때문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