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불법 금융활동 확인시 관련자 처벌”

북한은 불법적인 금융활동이 확인될 경우 처벌하겠다는 의사를 중국측에 전달했다고 외교소식통들이 30일 밝혔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6자회담 북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지난주 중국 북동부 선양(瀋陽)에서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김 부상은 미국의 제재가 풀려야 6자회담에 복귀할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면서도 북한의 불법 금융행위들을 미국이 입증할 경우 북한 국내법에 따라 관련자 처벌을 검토할 것이라고 우 부부장에게 밝혔다.

소식통들은 김 부상의 발언에 대해 북한을 위한 돈세탁 혐의로 마카오 소재 은행이 미국 당국으로부터 받고 있는 제재조치를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번 언급은 미국의 금융제재로 인한 미국과 북한의 갈등이 6자회담 재개를 가로막고 있는 시점에 나와 주목된다./베이징 교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