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불능화 모든 조치에 가격을 매겨왔다”

미국이 지난 17일 중국 선양(瀋陽)에서 막을 내린 6자회담 한반도 비핵화 실무그룹회의에서 북한에 대해 영변 핵시설 3개를 우선 불능화 대상으로 지목했지만 북한이 즉답을 하지 않았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23일 보도했다.

미 정부 고위 관리의 발언을 인용해 보도한 이 신문은 미국이 플루토늄을 제조할 수 있는 ‘5MW급 실험용 흑연감속로’를 비롯해 핵연료봉 재처리시설인 ‘방사화학실험실’과 ‘핵연료가공시설’ 등 3개 시설에 대해 핵프로그램 신고와 병행해 우선 불능화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신문은 또 이 고위 관리가 이들 시설의 불능화에 필요한 기간은 수개월 가량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북한은 3개 핵시설의 우선 불능화 착수를 요구한 미국의 요구에 즉답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3개 핵시설에 대한 불능화가 우선 이뤄진다면 북핵 폐기에 큰 진전이 될 수 있으나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어 교섭에 난항이 예상된다고 신문은 전했다.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는 17일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핵시설 신고와 불능화 병행에 동의했다”고 밝혔지만 이 고위 관리는 실무그룹 회의에서 불능화 방법에 대한 아무런 결론을 내리지 못했으며 “(북한이) 모든 조치에 가격을 매겨 왔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9월 중에 열릴 예정인 6자회담 본회의에서는 이 문제를 놓고 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9월 초에 열릴 예정이었던 6자회담이 연기될 예정이다. 9월 2~9일까지 호주 시드니에서 열릴 예정인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및 부속 회의에 미국, 러시아, 일본 등의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실무자로 참석하는 관계로 9월10일 이후에나 회담이 열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