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불능화와 핵신고 합리적 해결책 내놓아야”

한나라당 박형준(사진) 대변인은 24일 “현재 북핵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고 있는 일정한 마찰에 대해서도 긴밀한 한미간의 협의와 강력한 국제공조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최근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북미간의 협상과정에서 경고등이 켜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핵불능화 단계에서 이행해야할 모든 핵 프로그램 신고와 핵연료, 냉각탑 폐기 문제에 대해 의견차이가 있고, 이와 연동돼 미국의 이행조치인 테러지원국해제, 적성국교역법 적용종료문제와 관련한 견해차이가 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북한은 연말까지 북핵 불능화와 핵 계획 신고를 완료해야 한다. 그러나 최근 김계관 외무성 부부상은 UEP관련 의혹을 신고에서 제외하겠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이 현재 진행 중인 영변 핵시설의 불능화와 관련, 핵 연료와 냉각탑의 완전한 폐기는 불능화 대상이 아니라고 주장해 미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변인은 “북한의 비핵화는 남북협력과 한반도평화의 필수조건”이라며 “북한의 비핵화를 실현시키기 위한 가장 중요한 원칙은 긴밀한 한미간의 협력과 국제공조”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은 현재 한반도주변정세가 북한의 비핵화에 기초한 남북협력과 한반도평화를 정착시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임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특히 6자회담의 합의대로 모든 핵 프로그램 신고, 그리고 핵연료와 냉각탑 폐기에 대한 합리적인 해결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햇다.

한편, 참여정부의 대북정책에 관여했던 이화영 대통합민주신당 의원은 CBS 뉴스레이다에 출연해 “이명박 당선자가 사실 대북문제에 대해서는 깊은 성찰이 부족한 감이 있다”며 “이 당선자가 ‘남북정상선언 재검토’입장을 밝혔는데 그것은 역사적 퇴행을 가져올 것이고 국민적 저항을 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