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불능화·신고 11월부터 이행…지원도 적시에”

북한은 29일 제3차 경제.에너지 실무회의에서 불능화와 신고의 상응조치로 자신들에게 제공될 경제.에너지 지원과 관련, 구체적인 품목을 제시했으며 철강제품들이 많이 포함돼있다고 회담에 정통한 정부 당국자가 전했다.

이 당국자는 판문점 남측구역 ‘평화의 집’에서 열린 오전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북측이 제시한 지원 리스트는 기본적으로 북한의 발전시설 개보수와 관련된 품목으로 평가된다”면서 “주로 철강 제품과 여타 자재 등이 많이 포함돼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회의는 지원리스트 협의와 기타 협의로 나눠 진행되고 있으며 기술 전문가 등이 모여 북측이 제시한 품목 리스트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번 회의 의장을 맡은 임성남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은 “오늘 회의에서는 기본적으로 ‘10.3합의’에 따라 북한의 불능화.신고에 상응하여 제공하기로 한 ‘중유 100만t 상당의 지원’의 구체적 내역과 방식을 협의하는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임 단장은 또 “북한의 기본적 입장은 다음달 1일부터 불능화 조치를 개시하고 불능화.신고 등 2단계 조치에 성실히 임하고 있으니 다른 5자도 2.13합의에 따라 약속된 경제.에너지 지원을 적시에 제공해주길 바란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본 대표단의 입장에 언급, “일본은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에 동참하는 것은 일.북관계 진전과 연계돼있다는 일반적 입장을 개진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