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분계선·국경 지대 AI감시 강화

북한이 분계연선(군사분계선)과 국경 지대에서 AI(조류 인플루엔자) 감시 체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판이 7일 평양발로 보도했다.

조선신보는 “개성시는 AI가 들어오지 못하도록 감시 및 방역대책을 철저히 세우고 있다”면서 “시 보건부서는 수십 개의 AI 감시초소를 설치하고 신속한 통보체계를 확립하는 등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한 “개성시에서는 닭과 오리를 비롯한 집짐승에 대한 검역사업도 강화하고 있다”면서 “수많은 인원과 물자가 드나드는 개성공업지구와 그 주변 주민지구에 위생방역일꾼들을 고정 배치해 AI가 새어들지 못하도록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아울러 “(북한 북단) 량강도 혜산시 위생방역소는 주민들이 수의위생방역 규범을 어기고 자의대로 집짐승과 가금류들을 처리하거나 승인없이 이동시키는 일이 없는가를 감독, 통제하고 있다”면서 “이곳 방역소는 매일 AI 예방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고 신문은 밝혔다.

조선신보는 “북한 중앙위생방역소에서는 중앙과 각 도의 위생방역소를 전산으로 연결해 신속하고 통일적인 전염병 예방사업을 펼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