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북한인권백서’ 발간에 “존엄 모독” 비난

북한은 3일 (사)북한인권정보센터 부설 ‘북한인권기록보존소’가 최근 발간한 북한인권백서에 대해 ‘존엄과 체제’에 대한 모독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북한 조선인권연구협회는 이날 대변인 담화에서 “괴뢰 패당이 벌려놓은 ‘2013 북인권백서’ 발간놀음은 우리의 존엄과 체제에 대한 정치적 도발이며 북남대결을 격화시키려는 반민족적 망동”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대변인은 또 “그 무슨 ‘인권침해’니 뭐니 하는 ‘북인권백서’라는 것은 가족을 버리고 도주한 범죄자, 인간 추물들이 몇 푼의 돈을 위해 늘어놓는 모략과 날조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존엄과 체제를 중상모독하는 행위를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북한인권정보센터 부설 ‘북한인권기록보존소’는 지난달 25일 국경 경비대 범죄와 북한주민들의 인권피해사례 증언을 담은 ‘2013 북한인권백서’를 발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