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로 변경은 유치한 기만극” 주장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7일 최근 ‘중앙합동신문센터’가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로 개정된 것에 “유치한 기만극”이라면서 반발하고 나섰다.


조평통은 이날 서기국 보도를 통해 “최근 괴뢰정보원은 우리 주민들에 대한 유인, 납치와 반공화국모략을 전문으로 하는 ‘중앙합동신문센터’의 정체가 드러나게 되자 ‘북이탈주민보호센터’로 이름을 바꾸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난 2008년 괴뢰정보원이 만들어 낸 ‘중앙합동신문센터’는 3국을 통하여 유인, 납치하여 끌어간 (북한) 주민들과 바다에서 표류된 우리(북한)인원들을 억류하여 180여 일간 독감방에 가두어 놓고 심문하고 각종 북간첩단사건들을 조작”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앙합동신문센터’에서는 무지막지한 정보원깡패들에 의해 (탈북자) 알몸수색, 소지품검사, 지문채취, 거짓말탐지기조사, 허위진술서강요 등 인권유린행위가 처참하게 감행됐다”면서 “야만적인 고문과 위협공갈 등으로 ‘북의 지령을 받은 간첩’이라는 허위자백을 받아내 그것을 반공화국모략소동에 악랄하게 써먹었다”고 전했다.


또 “진상이 드러나 커다란 물의를 일으킨 서울시공무원 간첩사건을 비롯하여 괴뢰패당이 떠든 그 무슨 ‘간첩사건’이니, ‘탈북사건’이니,’귀순’이니 하는 것들은 ‘중앙합동신문센터’의 날조품”이라면서 “여론과 민심의 규탄배격에 바빠맞은 괴뢰정보원이 이름을 교체하는 놀음에 매달렸다”고 반발했다.


아울러 “파쏘폭압과 테로(테러), 인권유린의 총본산인 괴뢰정보원이 그 무슨 ‘북이탈주민보호센터’를 운영한다는 그 자체가 어불성설이며 불순한 기도를 드러낸 것”이라면서 “유치한 기만극을 걷어치우고 모략과 음모의 소굴을 당장 해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가정보원은 지난달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중앙합동신문센터를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로 이름을 바꾸고 ‘인권침해’에 대한 업무관행도 대폭 개선한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