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북한민주화네트워크는 反北 모략단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모략과 날조, 기만의 능수로 악명높은 한나라당이 얼마전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또 하나의 어처구니없는 광대극을 연출하였다”며 최근 국회 법안심사소위원회의 ‘북한인권법안’ 통과를 비난하고 나섰다.


신문은 이날 ‘모략에 이골이 난 역적당의 인권소동’이라는 논평을 통해 “인권문제를 반공화국대결의 수단으로 삼으면서 그에 발악적으로 매달리는 것은 대결에 환장한 한나라당 패거리들의 상투적인 기질”이라며 최근 북한인권법안 제정을 위한 한국 NGO들의 활동이 한나라당의 주도하에 이루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2005년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등 국내외 인권단체들이 개최한 ‘북한인권국제대회’를 거론하며 “(한나라당이) ‘기독교총련합회’,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등 반공화국 모략단체들을 부추켜 ‘인권주간’ 설정이니, ‘사진전시회’니 하는 따위의 모략 놀음들을 벌려 놓았다”고 비난했다.


이어 “한나라당이 반공화국 ‘인권’ 모략소동에 매달리면 매달릴수록 그것은 극악한 인권유린자, 집요한 대결광신자로서의 저들의 흉악한 정체만을 더욱 드러내고 저들 자신의 고립과 파멸을 촉진시킬 뿐”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 김윤태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사무총장은 “최근 국회 법안심사소위에서 북한인권법안이 통과되고, 유엔인권이사회 보편적 정례검토에서 북한인권 실태가 집중 거론되자, 북한 특유의 억지주장이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한나라당과 북한인권NGO를 ‘반북세력’이라는 하나의 틀로 묶음으로써 북한인권 개선 요구를 ‘대북 정치적 공세’로 격하시키는 한편 남남(南南)갈등을 조성하려는 의도”라고 진단했다.


한편,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인권이사회 ‘보편적정례검토(UPR)’에 참석 중인 주 제네바 북한대표부 리철 대사는 7일(현지시간) “자기를 키워준 조국을 배신한 사람(탈북자)들이 만든 얘기”라며 북한내 인권유린 실태를 전면 부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