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북중 정상 6자재개·비핵화 의견일치”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중국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초청을 받아 20일부터 26일까지 중국을 비공식 방문하고 6자회담 재개 등에 대해 의견일치를 봤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밝혔다.


김정일 위원장이 중국 방문을 마치고 북한 영토에 들어가기 전에 방중사실을 북중 양측이 보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중앙통신이 밝힌 김 위원장의 수행단 명단에는 후계자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은 없어 김 위원장 방중기간 평양체류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중앙통신은 “김정일 동지는 후 주석과 전 조선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고 6자회담의 재개 등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추구하며 장애요소들을 제거하는 것이 동북아시아 지역의 전반적 이익에 부합한다고 인정하면서 이를 위해 의사소통과 조율을 잘해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중앙통신은 “최고영도자들이 조중친선협조관계를 대를 이어 계승하고 공고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남이 대신할 수 없는 공동의 성스러운 책임과 확고부동한 입장이라는 데 대해 견해를 같이 했다”고 밝혀 김정은 후계체제에 대한 논의가 있었음을 시사했다.


후 주석은 회담에서 “중국 공산당과 정부는 전통적인 중조친선의 바통을 굳건히 이어가는 데서 역사적 책임을 다해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일 동지는 방문기간 경제와 문화, 첨단과학기술 분야를 비롯해 드넓은 중국대륙에서 이룩되고 있는 성과들에서 급속히 변모되고 있는 중화대지의 약동하는 발전상에 대해 직접 목격할 수 있었다고 말씀하셨다”며 김 위원장이 베이징 중관촌의 정보통신 서비스업체 선저우수마(神州數碼) 등을 방문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조중 두 나라 최고영도자들은 동지적이며 진지하고 친선적인 분위기 속에서 자기 나라의 형편을 각기 통보하고 두 나라 관계를 가일층 발전시킬 데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으며 완전한 견해의 일치를 보셨다”고 강조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25일 숙소를 방문한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를 만나 담화했다고도 전했다.


이번 방중에는 김기남ㆍ최태복 비서와 강석주 내각부총리,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 김영일ㆍ박도춘ㆍ태종수ㆍ문경덕 비서, 주규창 당 기계공업부장,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가 수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