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북·일 국교정상화 회담 보도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4∼8일 베이징(北京)에서 북.일 국교정상화를 위한 정부간 협의가 열렸다고 9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2002년 9월17일 채택된 조(북).일 평양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과거청산.안전보장.납치문제 등 상호 관심있는 문제들이 토의됐다”면서 “우리는 우선 일본이 평양선언에 지적된 대로 경제협력을 실시하며 (일제의) 특대형 반인륜 범죄에 대해서는 경제협력과 별도로 계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특히 “납치문제와 관련해 지금까지 이 문제 해결을 위해 기울인 우리의 성의와 노력, 입장을 다시금 강조하고 일본 측이 새롭게 제기한 생존자 귀국, 진상규명, 범인인도 등의 부당성을 지적했다”며 “일본이 최근 우리 공민들을 유괴.납치해간 일본인 범죄자들을 인도할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또 과거청산 문제의 하나인 재일조선인 차별 반대와 경제활동 보장, 문화재 무조건 반환 및 보상 등을 일본 측에 요구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통신은 이어 안전보장 문제와 관련해서는 “미사일 발사가 철저히 우리의 자주권에 속하는 문제라는 것과 일본이 전쟁법 제정과 헌법 개악, 핵 무장화, 간첩위성 발사를 통한 우주 군사화 등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우려를 초래하는 행동을 하지 말 것을 지적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