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북·미 문제해결 기본은 신뢰구축”

북한 노동신문은 4일 북.미관계 문제 해결의 기본은 신뢰구축이라면서 미국은 최첨단 무기를 이용한 대북 군사적 공격기도를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기본의 기본은 신뢰구축’ 제목의 논평에서 “조.미관계 문제해결에서 기본의 기본은 신뢰구축이고 이것은 핵문제에서도 예외로 되지 않는다”며 “미국은 문제의 성격과 본질을 똑바로 인식하고 무모하고 불손한 행동으로 위험한 사태를 몰아와 일을 그르치게 만들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동신문은 “우리 공화국은 조.미관계가 정상화돼 신뢰가 조성되고 우리가 미국의 핵위협을 더이상 느끼지 않게 되면 단 한 개의 핵무기도 필요없게 될 것이라는 입장을 천명했다”며 “지금이야말로 미국이 냉전시대의 낡은 대조선 침략정책에서 벗어나 우리나라와 신뢰조성 조치를 취하는 용단을 내려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미 호전계층이 조선침략계획을 끊임없이 갱신.완성하고 침략무력을 남조선과 그 주변에 대대적으로 배비하고 조선반도 정세를 전쟁접경으로 이끌어가고 있다”며 “미국이 우리 나라를 침략할 의사가 없고 조선반도의 평화를 바란다면 새로운 전쟁전략을 꾸미지 말고 남조선과 그 주변에 최첨단 무력을 배비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미국이 남조선과 그 주변에서 침략무력을 계속 증강하는 것은 조선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지르기 위한 것으로 우리 인민은 이에 대해 각성을 높이고 그 어떤 사태에도 대처할수 있는 만단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며 “미 호전세력이 이라크사태를 조선반도에서 재현해 보는 것 같은데 어림도 없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우리의 타격력은 강력하고 불패”라며 “미국은 심사숙고해 조선반도에서 긴장상태를 격화시키고 군사적 충돌 위험을 증대시키는 반공화국, 반평화적 행위를 그만두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