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북미회담 제안 직전 우라늄 광산에 제대군인 집단 배치

소식통 “평산서 우라늄 채굴 및 정련 시설 여전히 가동 중”

평산 우라늄 광산 및 정련공장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지난 8월 27일 공개한 황해북도 평산 광산 주변 3월 23일자 위성사진. /사진= 38노스 홈페이지 캡처

황해북도 평산 우라늄 광산의 채굴 작업이 계속 진행 중이라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가 지난 5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밝힌 가운데, 최근 이곳에 의무 군복무를 마친 군인들이 집단 배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황해도 소식통은 16일 데일리NK에 “이달 초 평산에 있는 우라늄 광산에 새롭게 제대군인들이 집단 배치됐다”면서 “본래 제대 군인들은 복무를 마치고 귀가해야 하지만 당국에 의해서 강제 배치가 이뤄진 것”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현재도 평산에서 우라늄이 채굴되고 있으며 정련 시설도 여전히 가동 중”이라면서 “평산 우라늄 광산에 새로운 인원이 대거 배치된 것으로 볼 때 당분간 우라늄 관련 핵시설이 계속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와 같은 움직임으로 볼 때 북한은 외부엔 비핵화 프로세스 성실 이행 시그널을 지속 보내면서도 정작 내부에서는 관련 움직임을 지속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특히 강제 동원에 나섰다는 측면에서 관련자들에게 ‘핵 포기는 절대 없다’는 메시지를 강하게 발신하고 있다는 해석도 가능해 보인다.

특히 집단 배치된 시기가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을 내세워 ‘이달 말 비핵화 실무 협상 용의’를 밝힌 시점(지난 9일)과 공교롭게도 별로 차이가 나지 않는다는 점도 흥미롭다. 북한 내부에서 이달 말 북미 회담 제안과 관련된 입장이 정리된 시점에도 우라늄 광산에서는 채굴 및 정련 활동을 진행해 왔다는 점에서다.

여기서 평산 우라늄 광산은 북한의 최대 우라늄 매장지로 우라늄 정광 공장이 함께 있으며 지난 2월 제2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거론한 북한의 주요 핵시설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평산 광산에 집단 배치된 제대 군인들의 가족들은 예상치 못한 강제 배치에 낙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아들이 우라늄 광산에 배치됐다는 소식을 들은 가정들은 초상집 분위기”라고 말했다.

또 그는 “평산 광산에서 오랜 기간 일한 사람들은 30대에도 불구하고 머리가 세고 이빨이 다 빠졌다” “건강 악화로 상당히 고생하다가 이른 나이에 사망한 사람들이 많다”는 소문이 파다하기 때문이라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다만 소식통은 “이번에 배치된 제대 군인들이 우라늄 광산에서 어떤 일을 하게 될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이 광산은 최근 폐수 및 폐기물 방류로 인한 북쪽 및 남쪽 바다 방사능 오염 가능성이 제기된 지역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2일 강화도 인근 6개 지점, 서해안 5개 지점의 해수와 한강수 1개 지점을 취해 우라늄 농도 등 방사능 오염 여부를 비교 분석했으나 특이사항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평산 지역엔 방사능 오염 가능성이 높은 원자로나 재처리 시설이 없고, 광산과 정련공장만이 존재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와 관련 한 대북 소식통은 “어찌됐든 평산에서 영변 핵단지 보다는 작지만 핵 관련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는 점이 여러 차례 포착되고 있다는 건 분명하다”면서 “향후 핵 폐기 프로세스에 이 곳을 반드시 포함하고 현지조사를 통해 철저히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