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북미회담 앞두고 간부회의 열어 “개혁개방 말 쓰지 말라”

6·25전쟁 67주년인 2017년 6월 25일 '6·25 미제반대투쟁의 날 평양시군중대회'가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사진=연합

북한 당국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당 간부들을 대상으로 화상회의를 열어, 내부적으로 개혁개방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말라는 지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북미회담 개최와 관련 외부 개방에 대한 주민들의 기대감이 높아지자 이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려는 조치로 보인다.

양강도 소식통은 10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북남정상회담이 연이어 이어지고 북미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간부들과 주민들 속에서 일어날 수 있는 사상적 동요를 차단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4일 (각 도당위원장, 도 인민위원장, 도 보위국장 등) 중앙당 비서처 비준 대상들을 대상으로 한 회의가 열렸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번 회의는 인터네트에 의한 화상통화로 진행되었는데 당중앙위원회 조직지도부 1부부장이 회의 집행자였다”며 “참가한 인원들은 각 도의 당위원장들과 조직비서들, 도 보위국 국장, 책임위원장들과 도 인민위원장들이었고, 인민보안성은 부르지 않았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회의에서는 조직부 1부부장이 발언했는데 ‘미국과의 회담은 우리가 필요해서 하는 회담이며 이제부터 개혁, 개방이란 말을 쓰지 말라. 절대 개혁 개방하지 않는다. 장군님(김정은 국무위원장)께서 하라고 하시는 대로만 하라’고 하면서 ‘풍계리를 폐기했다고 해서 핵을 포기한 것이 아니라 장군님 핵전략을 완성한 것이다. 우리가 풍계리를 없앤 것은 불필요한 것을 없애려는 의도’라고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평안남도 소식통도 10일 데일리NK에 “얼마 전 고급 간부들을 대상으로 한 회의에서 ‘절대 개혁 개방은 없다. 이런 용어를 우리는 쓰지 않기로 한다’는 식의 언급이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양강도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회의 대상자들은 자신의 개인 사무실에서 컴퓨터 화상 연결을 통해 회의에 참여했다. 이와 관련 “여기(북한)는 ‘청봉 메아리’ 같은 인트라넷 망이 있는데 일반 사람들이 이 망을 이용하면 큰일을 치지만 도 당급 기관 간부들의 경우 기관 내에서만은 마음 놓고 사용할 수 있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인터넷 사용이 통제되는 북한에서는 정부가 운영하는 전국 인트라넷(내부망) ‘광명’을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당 간부들 및 정부 관계자들만 사용하는 별도의 인트라넷이 존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어 “당중앙위원회 화상회의를 전달받은 다음 날 시급히 도 당전원회의가 열렸다”며 “도 당위원장은 도 안의 주요 간부들을 모여 놓고 회의 사상을 시급히 전달하면서, 이럴 때일수록 정신을 똑바로 차리고 장군님의 의도에 맞게 말하고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특히 “회담이 어떻게 진행되든 장군님께서 의도하신 대로 잘 진행되고 있으니, 장군님의 두리에(주위에) 더 철통같이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그는 전했다.

소식통은 “이 화상회의는 지금의 상황에서 좌왕우왕하는 간부들에게 절대 미국에 끌려가는 것이 아니라는 의도를 명백하게 시사해줌으로써 우선 간부들의 동요부터 막으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해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