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북ㆍ미대화 보증 중국에 요구”

북한이 6자회담 복귀조건으로 중국이 6자회담 틀 안에서의 북ㆍ미 양자대화를 보증해줄 것 등을 요청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22일 워싱턴발로 보도했다.

워싱턴 외교소식통은 북한이 ▲대북 경제지원 ▲중국의 북ㆍ미 양자대화 보증 ▲6자회담에서 미국이 아닌 북한 지지 등을 복귀조건으로 중국측에 제시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북한은 중국의 답변이 만족스러울 경우 이르면 다음주에도 6자회담 복귀를 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미국측이 6자회담 내 북ㆍ미 양자대화 의사를 거듭 표명해온 만큼 중국측으로서도 이같은 조건은 그리 어렵지 않게 수락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신문은 이런 가운데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2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알렉세예프 러시아 외무차관을 만나 6자회담 재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