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부정축재 혐의 무산군 간부 3명 해임하고 재산도 몰수”

함경북도 무산군 국경보위부. 마당에 ‘조국의 국경을 철벽으로 지키자’라는 구호가 보인다. /사진=데일리NK 내부 소식통 제공

북중 국경지역에서 국제통화, 도강(渡江), 송금 중개 등 당국이 ‘불법’으로 규정한 행위에 대한 강도 높은 검열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관련된 일부 지역 간부 및 돈주(錢主)들이 최근 처벌을 받았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13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각종 비법(불법) 행위와 일종의 ‘부정축재’에 관한 국가보위부 검열이 국경에서 빗자루 쓸 듯이 진행되고 있다”며 “최근 무산광산의 한 간부도 이에 걸려들었고 사사로이 부를 축적해왔다는 이유로 출당·철직 처벌과 함께 재산 일부분도 몰수당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이렇게 최근 무산군에서만 3명의 간부가 해임·철직됐고 이들이 가지고 있던 개인 명의의 승용차도 모두 빼앗기게 됐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막강한 권력을 자랑하던 무역회사와 돈주 및 물건을 대량으로 취급하던 장사꾼들도 이번 검열 선상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지난달에 중간 검열 총화(평가)를 마친 국가보위성 검열대는 이들에 대한 처벌을 단행한 상태라는 것이다.

이어 소식통은 “송금작업과 중국 손전화(휴대전화)를 빌려주고 돈을 벌었던 주민, 여러 명의 밀수꾼 등 수십 명이 처벌 대상에 올랐다”면서 “중간 총화에서만 이렇게 됐는데, 연말 최종 총화에는 더 많은 대상이 처벌받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적발에 그동안 당국이 공을 들여왔던 수많은 비밀 정보원의 역할이 상당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또한 결국 자금을 흡수하기 위한 전략에 따라 이들을 희생양으로 삼았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소식통은 “대체로 재력이 있는 간부와 돈주가 처벌받았다는 점에서 주민들 속에서는 ‘돈을 노리고 한 검열’이라는 비난도 나온다”면서 “정치나 행정적인 처벌만이 아니라 재산몰수까지 이뤄졌다는 점에서 이런 목소리가 높아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들이 평소 막강한 권력과 재력으로 호화로운 생활을 해왔다는 점에서 ‘아주 고소하다’라고 여기는 주민들도 만만찮다.

일부 주민들 사이에서 “권력과 재력을 휘두르는 이들을 검열을 통해 처벌하는 건 당연하다” “간부라고, 혹은 돈 좀 있다고 평백성을 무시했던 걸 후회할 정도로 바닥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는 것이다.

탈북자 거센 비난 北, 최근엔 송금 중개업자 시범껨 추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