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부자도 ‘개인별장에 벤츠승용차’ 호사

지난달 북한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가계 우상화물인 ’구호나무’까지 벌채해 중국에 목재를 밀매하다 적발돼 공개총살당한 조선릉라888무역회사(전 금수산의사당경리부) 함경북도지부 외화벌이 책임자인 오문혁이 개인 별장과 외제 승용차를 소유하는 등 호화생활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인권단체인 좋은벗들의 북한 소식지는 최신호에서 오문혁의 죄목엔 “함북 연사군에서 풍경 좋은 곳에 개인 별장을 짓고, 벤츠를 자비로 구입한 뒤 장군님(김정일)의 배려라고 하면서 몰고” 다닌 게 포함됐다고 전했다.

또 “별장에 매일 젊은 여성들을 불어들여 향락을 즐겼고, 보안서나 보위부 사람들이 별장 근처에 얼씬하지 못하도록 한” 것도 죄목에 들어있었다고 소식지는 말했다.

구호나무는 김일성의 항일빨치산들이 껍데기를 벗겨 김일성.김정숙 등을 칭송하는 구호를 새겨넣었다는 나무로, 김일성.김정일 가계의 우상화에 핵심 요소 중 하나다.

오문혁이 목재 밀매를 위해 남벌하는 가운데 구호나무까지 벌채한 것이 적발되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누가 구호나무를 베어 돈과 바꿔먹느냐”며 관련자들을 강력 처벌할 것을 지시해 관련자들이 공개총살 등 처벌을 받고 불법 외화벌이에 대한 강력한 단속이 이뤄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