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부임 3년 이상 외교관들에 귀국 명령

북한이 재외공관에 부임한지 3년을 넘긴 외교관들에게 귀국명령을 내렸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신문은 중남미의 북한 외교소식통 등을 인용 “이번 명령은 외국 생활을 선호하며 귀임을 꺼리는 북한 외교관이 인사에 영향을 행사하는 노동당이나 외무성 관리에게 잘 보이려고 선물 공세를 펴는 사례가 잇따른 데 따른 조치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북한 외교관들은 자녀교육, 생활환경, 의료 등에서 외국 생활이 낫기에 귀임을 꺼리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가 이번 귀국 명령이 ‘김정은 체제’를 강화하려는 작업의 일환으로 분석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월 베트남 주재 북한 외교관이 제3국 망명길에 올라, 북한 당국이 추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에는 에티오피아 주재 북한 무역대표부 소속 외교관이 망명을 신청해 국내로 입국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