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볼라벤’ 비상체제 돌입…태풍·해일 경보

한반도가 초강력 태풍인 ‘볼라벤’의 영향권에서 들어감에 따라 북한도 태풍·해일 경보를 전하며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조선중앙방송은 27일 오후 보도를 통해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섬 북서 해상에 있는 강한 태풍 15호는 서해 해상을 따라 북쪽으로 이동하면서 28일 새벽부터 29일 오전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견된다”고 전했다.


방송은 강한 바람과 폭우, 집중호우, 높은 파도와 해일에 의한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안전대책을 세워달라고 당부했다.


방송은 28일 오전부터 밤사이 함경남도와 강원도 해안에서 80~120cm의 해일이 발생할 수 있고, 28일 밤부터 29일 오전 사이 함경북도 해안에서는 70∼100cm의 해일이, 황해남도 해안에서는 80∼120cm의 해일이 예상된다고 경고했다.


방송은 이어 볼라벤의 영향으로 28일 신의주, 평성에서 낮부터 소나기가 내리고 강계, 혜산에도 오후부터 비가 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동·서해 중부, 북부해상에서는 초속 7∼10m에서 20∼25m의 북동풍·남동풍이 불고 파도는 1∼2m에서 최대 4∼7m 높이로 일겠다고 전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볼라벤은 이날 낮 12시 현재 서귀포 남쪽 약 460㎞ 해상에서 시속 34㎞의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볼라벤은 28일 늦은 오후 황해도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최근 집중호우와 장마로 인한 수해가 황해도와 평안도 등지에서 발생한 가운데, 초강력 태풍이 북상해 피해가 불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수해 피해에 대한 복구가 거의 이뤄지지 않은 시점에 태풍이 북상해 피해가 눈덩이 처럼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