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보유 원심분리기 20기 정도..HEU 생산에 부족”

북한이 보유한 원심분리기는 약 20기 정도로 고농축우라늄(HEU)을 생산하기에 부족하며, 북한이 커다란 원심분리기 시설을 갖추고 있다는 2002년의 미국 정보는 “결함”이 있는 것이라고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 소장이 14일 말했다.

2.13 북핵 합의 직전인 지난달 30일-2월4일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올브라이트 소장은 이번 방북에서 북한 관계자들을 만나본 결과 HEU 문제에 대한 미국의 의심을 논의하고 해결하겠다는 용의가 과거에 비해 큰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올브라이트 소장은 이날 한미연구소(USKI) 주최 방북 설명회에서 또 북한이 2005년 봄 무기급 플루토늄을 13-17kg 추가 분리했을 수 있다고 추정하고 그럴 경우 플루토늄 총생산량은 33-55kg이 되며, 지난해 10월 핵실험 때 사용된 플루노튬 양을 감안하면 현재 북한은 5-12기의 핵무기를 갖고 있을 수 있다고 추산했다.

그는 방북에서 돌아온 후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선 북한의 핵물질 생산량 등에 관해 새 정보를 얻었다고 말했었다.

그는 북한측이 설명한 원자로 가동 상황을 토대로 플루토늄 추가 생산량과 핵무기 보유량 등에 관한 최신 추정치를 조만간 발표할 방북 보고서를 통해 구체적으로 제시할 예정이다.

HEU 문제에 대한 북한측 입장과 관련, 그는 과거 방북했을 때는 북한 관리들이 HEU의 존재 주장을 일축했지만, 이번 방북에선 미국이 증거를 제시하면 “그것을 살펴보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고 전하면서 “매우 구체적인 근거 위에서 이 문제를 다룰 용의가 강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미국 정보기관이 2002년 매년 수개의 핵무기를 만들어낼 수 있는 커다란 원심분리기 시설을 북한이 갖췄다고 평가했지만, 이는 “결함이 있는 평가였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뭔가 진행되고 있었고, 따라서 이를 깊숙이 조사할 필요는 있다”고 말하고 그러나 HEU를 생산하려면 원심분리기가 수천기 필요한데 자신의 추산으론 북한이 20기 정도만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2.13 북핵 합의가 “이륙도 하기 전에 이를 죽이는 데 HEU 문제가 사용돼선 안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추가 핵실험 여부를 북한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에게 물었더니 김 부상은 “과학자들의 결정에 달렸다”고 말했다고 전하면서 “북한은 추가 실험 가능성을 테이블에서 치우지 않은 게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자신이 만난 북한 과학자들은 실직을 우려해 원자로의 계속 가동을 원했으나 외무성 관리들은 그 결정은 과학자들 몫이 아니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