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보안부 ‘타격대’ 앞세워 주민통제 강화”

북한이 인민보안부 산하 ‘타격대’를 통한 최근 일제 단속에서 열차보안원까지 검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NK지식인연대는 8일 통신원의 말을 인용, “최근 함경북도 무산군에서는 보안부 타격대가 모든 열차를 고무산역에 40분~1시간씩 정차시키고 일체 단속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통신원은 특히 “타격대는 여행자에 대한 증명서 검열과 짐 검열은 물론이고 열차승무원 칸과 열차승무보안원 칸에 대한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며 “타격대가 열차에 오르면 열차의 제왕처럼 행세하던 열차보안원도 차려 자세로 지시를 따른다”고 전했다.


이 단체는 “과거에도 북한당국이 열차승무 보안원들의 비리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종착역에서 가방을 검사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지만 (종착역)역이 아닌 움직이는 열차(운행중인 열차)에서 타격대를 동원해 단속을 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4월 각 도·시 보안부마다 ‘타격대’를 조직할 데 대한 인민보안부의 지시가 하달되었다”며 “이후 6월에 각 도·시 마다 보안국(지방 경찰청) 안에 ‘타격대’라는 이름이 붙여진 상설적인 조직이 생겨났고, 이를 통해 주민들에 대한 강력한 단속을 현재까지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민보안부 타격대는 국경지역 중국 핸드폰사용자, 마약 밀매업자, 탈북자를 단속하는 것을 목표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 단체는 “이전에는 보위부에서 담당했던 주민들에 대한 정치적 동향까지 파악해 불순분자들을 사전에 철저히 막을 데 대한 것까지 단속의 범위가 방대하다”면서 “단속시간도 ‘야간조’와 ‘낮조’를 구분해 24시간 감시망을 펴고 단속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