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보안법’ 철폐 거듭 주장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28일 남한의 국가보안법을 “대결시대의 잔재”라며 철폐를 촉구했다고 북한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가 전했다.

노동신문은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는 글을 통해 “대결시대의 잔재인 법률적, 제도적 장치들을 정비함이 없이는 서로의 불신을 해소할 수 없고 따라서 북남관계가 진정한 화해와 단합의 관계로 발전할 수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보안법은 우리 공화국(북한)을 ’반국가단체’로 규정한 데 기초하여 극도의 동족대결을 고취하는 반민족적이며 반통일적인 악법”이라며 “민족적 화해와 단합의 시대에 냉전대결 시대의 파쇼적 잔재가 남아있을 자리란 없으며 그것을 존속시킬 그 어떤 명분도 없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남조선(남한)에서 1972~187년 사이에 보안법에 의해 처리된 이른바 ’간첩사건’ 등 공안사건은 224건에 달한다”며 “이들 사건들이 다 각종 음모적이고 야만적인 고문의 방법으로 날조된 반공화국(북한) 모략사건들”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