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보안법 두고 화해협력 운운은 기만”

북한이 운영하는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13일 “대결시대의 악법”인 ’보안법’을 그대로 두고 남북간 화해와 협력을 말하는 것은 “민족에 대한 기만”이라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해설기사에서 “6.15공동선언이 채택되고 또 6.15공동선언을 전면적으로 구현하기 위한 실천적 강령인 10.4선언까지 채택된 오늘에 와서까지 낡은 대결시대의 법률적, 제도적 장치들을 그대로 두고서는 북남관계발전과 평화번영은 물론 통일운동을 활성화해 나갈 수 없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 사이트는 보안법을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을 반대하여 온 극악한 반통일악법”이라며 “구태의연하게 악법고수를 부르짖으면서도 북남사이의 ’관계발전’을 운운하고 있는데, 이것이야말로 한 손에는 칼을 잡고 한 손으로는 ’화해’의 악수를 나누겠다는 것”이라고 남한의 “극우보수분자들”을 겨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어 “북과 남 사이의 관계를 호상(상호) 존중과 신뢰의 관계로 확고히 전환시키기 위해서도 그렇고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화해와 협력, 통일에 부합되게 해결해 나가기 위해서도 북남관계발전과 평화번영, 통일에 방해가 되는 온갖 법률적, 제도적 장치들을 정비하고 6. 15통일시대에 부합되는 새로운 법률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