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병력 1만여명 참가 최대규모 퍼레이드 준비”

북한군이 병력 1만여명과 미사일, 기갑, 포병 전력 등이 참가하는 사상 최대 규모의 열병식 및 군사퍼레이드를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복수의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군이 대규모 국가급 행사 준비를 위해 지난 7월12일부터 평양 미림비행장으로 전개하기 시작한 병력 규모가 최대 1만여명에 달하고 이들은 열병식 및 군사퍼레이드를 위한 예행연습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군이 과거 열병식 등에 비해 2배가 넘는 병력을 동원한 것으로 미뤄 이번 행사가 사상 최대 규모가 될 것이라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이에 당국의 한 관계자도 “현재 진행 중인 준비 상황으로 미뤄 행사 규모가 예년과 다른 대규모 수준”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군은 대규모 병력과 함께 미사일 및 기갑부대, 포병부대 전력 등도 다수 미림비행장으로 집결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소식통은 “전개된 장비 가운데는 단.중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차량탑재 이동식 미사일 발사대와 방사포, 자주포, 전차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안다”면서 “이동식 발사대로 미뤄 이미 실전 배치됐거나 개발된 단.중거리 미사일이 행사 당일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관측된다”고 말했다.


당국은 미사일 발사대 종류 등으로 볼 때 이번 행사에 단거리인 KN-02(사정 120㎞) 미사일과 중거리 노동미사일(사정 1천200㎞), 신형 중거리 미사일(사정 3천㎞) 등이 동원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또 다른 당국자는 “장비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할 단계는 아니지만 미사일 관련 장비들도 나와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자유북한군인연합회 소속의 한 탈북자는 “보통 북한군의 열병식과 군사퍼레이드는 인민무력부 행사국이 주관한 가운데 병력은 5천여명 정도 참가한다”며 “이번 행사 준비 규모로 미뤄 김정일(국방위원장)이 참관하는 ‘1호 행사’로 보이며 행사 준비도 국방위원회에서 주관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행사 규모로 미뤄 투입되는 비용도 상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북한군의 이런 행사 준비가 이달 28일 당대표자회의에 이어 다음 달 10일 개최되는 노동당 창건 65주년 기념식과 관련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동국대 북한학과 김용현 교수는 “이달 28일 당대표자회의와 10월 노동당 창건일로 이어지는 내부 정치일정과 관련해 대규모 병력과 장비를 동원한 행사를 준비 중인 것은 내부적으로는 결속과 자긍심을 불어넣고 대외적으로는 노동당의 건재와 군사적 자위 능력을 과시한 무력시위 차원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