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변혁으로 가자”…탈북자 단체 한데 뭉친다

그동안 탈북자 단체들이 한곳으로 뭉쳐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어 온 가운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내 탈북자들의 목소리를 아우르는 협의체를 만들 예정이다.

2007년 4월 북한민주화위원회(위원장 황장엽)가 20여 탈북자 단체를 연합해 발족했고, 2008년 3월 탈북인단체총연합(대표 한창권)이 30여개의 단체를 연합 결성한 바 있다.

이번에 북한민주화위원회와 탈북인단체총연합을 포함해 20개 발기 단체들이 7일 오후 서울 광화문 북한민주화위원회 회의실에서 ‘탈북자와 북한의 미래를 준비하는 단체협의회(가칭)’를 구성하는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탈북자 문제 해결에 대해 한목소리를 내지 못했던 탈북자 단체들이 연합체를 구성해 상당한 힘을 발휘할 수 있는 단체로 성장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미 지난 4월 북한이 ‘인공위성’으로 주장한 ‘대포동 2호’를 발사했을 때 탈북자 단체들은 공동으로 성명을 발표해 북한의 태도를 비판했다. 같은 달에는 국회에서 함께 힘을 모아 ‘탈북자 도서전’을 열기도 했었다.

또 지난달 24일 공식 출범한, 김정일을 ICC(국제형사재판소)에 기소하는 것을 최종목표로 하는 단체인 ‘반인도 범죄 조사위’에서도 함께 참여해 탈북자들의 목소리를 함께 담아낸 바 있다.

이들은 지난달 19일과 26일 2차에 걸쳐 6개의 탈북자 단체장들이 모여 탈북자들이 어떻게 단결해야 하는지, 탈북자들의 삶을 어떻게 향상시킬 수 있는지, 북한의 변혁에 탈북자들이 어떻게 대처해 나갈 것인지에 논의를 진행했었다.

이들은 또 단체협의회 발족 후 첫 사업으로 모든 탈북자 단체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탈북자 정착현황 및 지원정책에 관한 대토론회를 국회의원회관에서 이달 중 개최하는 방안도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북한민주화위원회 강철환 부위원장은 협의체를 구성하는 이유에 대해 “새로운 단체를 또 만드는 것은 아니다”면서 “탈북자 단체들이 서로 의사교환, 협력할 수 있는 비상설적인 협의기구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각 단체들의 특성을 이해하고 존중하는 것을 바탕으로 해서 북한민주화와 탈북자 권익을 위한 활발한 논의를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