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베이징올림픽 앞두고 접경 단속 강화”

북한 당국이 최근 주민들의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 중국 접경지역에서 전화 통화나 중국에서의 외부인 접촉 등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으나 주민들의 탈북은 지속되고 있다고 탈북자 지원단체가 1일 전했다.

북한 접경 중국지역에서 탈북자들을 돕고 있는 이 단체 고위 간부는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압록강이 꽁꽁 얼어붙은 요즘 북한 당국이 주민들의 월경을 막기 위해 국경지역에서 전화 통화에 대해 철저히 단속하고 있다”면서 “압록강변 초소들도 늘고 감시도 훨씬 강화됐다”고 말했다.

이 간부는 특히 “전화 통화의 경우는 외국에서 들여온 감청장비까지 활용해 외부인과의 통화를 적발해내고 있어 통화하기가 무척 조심스러워졌다”면서 “이런 어려움 속에서 탈북하는 이들이 다소 줄긴 했으나 끊이지는 않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오는 8월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있어 북한 당국이 중국 등에서 남한 사람을 비롯한 외부인과의 접촉을 차단하기 위해 북한 주민들의 중국 방문도 점점 까다롭게 할 것이라는 말들도 돌고 있다”고 북.중 국경 분위기를 소개했다.

이와 관련,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이날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올해는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국경지역에 대한 감시와 통제가 더 심해졌다”며 “중국을 방문하는 외국인과 북한 여행자들의 접촉을 막기 위해 오는 5월부터 일반 주민들의 중국 여행을 강력히 통제할 계획이고, 외부 전화 통화는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중국 여행자는 당원이나 당원의 직계가족이어야 하고 전과 기록도 없어야 하지만, 그런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중국 여행을 마친 뒤에는 중국에서의 행적이나 만났던 사람, 여행 소감 등을 적어내는 작업을 수 차례 반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RFA는 북한 당국의 이런 조치는 “베이징 올림픽기간 중국으로 향하는 국제사회의 관심이 북한 내부까지 확대될지도 모른다는 부담감 때문으로 보인다는 것이 대다수 탈북자들의 말”이라고 덧붙였다.

대북인권단체인 좋은벗들은 지난달 30일 소식지를 통해 “주민 배급이 나오는 곳은 현재 평양시 외에 지방에서는 (김정일 위원장 생모 김정숙의 고향인) 회령시가 유일하다”며 “작년 12월24일 김정숙 90회 생일 기념행사 때문에도 특별대우를 받았지만, 어머니 고향에서 중국으로 달아난 사람들의 수가 너무 많다는 것도 작용했다”고 전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