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베를린 회동 일정한 합의 도달”

북한 외무성은 19일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와 베를린에서 가진 회동 결과 일정한 합의에 도달했다고 발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 형태를 통해 “이번 회담은 긍정적인 분위기 속에서 16일부터 18일까지 진지하게 진행됐고, 일정한 합의가 이룩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회동에서 어떤 합의가 나왔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번에 베를린에서 조선과 미국 사이의 회담이 쌍방 사이의 합의에 따라 진행됐다”면서 “우리는 핵문제에서 걸린 문제 해결을 위해 조선과 미국이 직접 대화를 진행한 데 대해 주의를 돌렸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18일 톰 케이시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두 사람이 3일간 회동을 가진 배경은 모르지만 이번에도 이전 회담들과 비슷한 것으로 서로간의 의견을 교환했을 뿐 새로운 제안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베를린 회동 결과에 대한 북미 양국의 온도 차이가 느껴지는 가운데 이날 방한하는 힐 치관보를 통해 북한이 언급한 ‘일정한 합의’의 실체가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