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벙커파괴용 핵무기 연구는 위험”

미국 행정부가 북한 등을 겨냥한 벙커 파괴용 소형 핵무기 `벙커 버스터’ 연구 재개를 추진하고 민주, 공화 양당 의원 일부가 이에 동조하고 나선 것은 위험한 조짐이라고 뉴욕 타임스가 지적했다.

조지 부시 대통령 행정부는 지난 2003년 `벙커 버스터’ 연구를 시작했으나 이 연구가 국제적 핵확산 방지 노력에 배치된다는 논란이 일면서 의회는 지난해 2005회계연도 예산안에서 관련 예산을 전액 삭감한 바 있다.

타임스는 6일자 사설을 통해 “불길하게도 북한과 같은 불량정권에 대한 우려 때문에 양당의 의원들은 올해 `벙커 버스터’ 연구 예산이 승인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찬성 의원들은 850만달러의 연구예산이 북한의 `주의 환기용’이라고 설명하지만 이는 미국 행정부가 촉구해온 핵확산 억제 정책을 훼손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설은 “지하에서 핵무기가 폭발한다고 하더라도 대량의 방사능이 공중에 퍼지게 될 것”이라고 `벙커 버스터’의 위험성을 지적하고 “북한처럼 불안정한 지역에 이런 무기를 사용한다는 가정만으로도 핵확산에 대한 우려를 가중하고 2차대전 이후 핵전쟁을 억제해온 `핵 터부’에 위협이 된다”고 밝혔다.

사설은 따라서 “세계를 위해 더욱 안전한 방안은 재래식 탄두를 장착한 미사일과 정밀 유도 폭탄을 개선하는 데 투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