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범민련 전 간부 유죄판결 비난

북한은 최근 이종린 전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 명예의장에 대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유죄를 선고한 남한의 사법부를 강력히 비난했다.

북한의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0일 논평을 싣고 “남조선의 재판부가 지난 2000년에 그가 북측 사람과 접촉했다느니, 그 무슨 기념품 대금 명목으로 금품을 받았느니 하는 어처구니없는 죄명을 씌워 유죄 판결을 내린 것은 6ㆍ15 시대에 역행하는 반민족적, 반통일적 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

논평은 “범민련 남측 본부 성원들이 북측 본부 성원과 해외인사를 만난 것은 6ㆍ15 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의롭고 정당한 활동”이라며 “그런데도 남조선의 재판부가 통일애국 활동에 국보법을 적용해 간첩 행위로 몰아붙여 범죄시 하는 것은 추호도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4일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총련) 인사와 연락을 취하고 금품을 받은 혐의(국가보안법상 회합ㆍ통신 등)로 불구속 기소된 이 전 의장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 및 자격정지 2년을 선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