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범민련 간부 사법처리 맹비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3일 이종린 전(前)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 명예의장을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사법처리한 것은 북한에 대한 도발행위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조평통 서기국은 이날 보도를 통해 “우리민족끼리가 민족적 이념으로 전환되고 민족자주, 통일애국 공조가 대세로 되는 때에 남조선 사법부가 동족에 대해 반국가단체니 뭐니 하고 중상모독하면서 북남대결을 고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이것이야말로 우리(북한)에 대한 중대한 도발이며 시대 흐름에 역행하는 반통일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어 “이종린 전 명예의장에 대한 남조선 사법당국의 탄압책동은 범민련의 통일애국운동을 말살하고 범민련 남측본부 자체를 없애버리려는 극악한 파쇼적 폭압책동”이라고 말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4일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총련) 인사와 연락을 취하고 금품을 받은 혐의(국가보안법상 회합ㆍ통신 등)로 불구속 기소된 이 전 의장에게 징 역 2년에 집행유예 3년 및 자격정지 2년을 선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