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버시바우, 반북 배후조종”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4일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가 반북 대결소동을 막후에서 조종하고 있다는 것은 이론의 여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반공화국 대결소동의 배후조종자’라는 글을 통해 “지금 친미보수세력들이 인권소동을 비롯해 전례없는 반공화국 책동에 매달리고 있다”면서 “버시바우 대사가 취임한 이후 벌여놓은 일은 남조선 사회에 반북 적대의식을 불어넣고 북침 대결 의식을 고취시킨 것뿐”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미국이 국내외적인 위기에 처할 때마다 다른 나라를 침략하는 데서 출로를 찾는 것은 상투적 수법”이라며 “이라크 사태와 자신들의 내부 추문으로 궁지에 몰린 부시 행정부는 남조선에서 대결 분위기를 조성하고 전쟁도발의 구실을 마련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