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버스 추락으로 50여명 사망”

지난 9일 북한 함경북도 회령에서 청진으로 가던 버스가 낭떠러지에서 추락해 50명 안팎의 승객이 사망했다고 대북 인권단체인 ’좋은벗들’이 30일 소식지를 통해 전했다.

좋은벗들은 “보안서 보안요원과 교통 일꾼(간부)들이 사고 현장으로 달려갔을 때 전체 승객 50여명 중 생존자는 부상자 3명뿐이었고 나머지는 모두 사망한 상태였다”고 밝혔다.

좋은벗들은 “회령-청진을 오가는 버스 사고는 작년 이후 대형사고만 벌써 3차례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낡은 차량에 승객을 가득 태우고 산길을 오가기 때문에 사고가 나면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진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