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백령·연평도 인근서 사격훈련’ 우리측에 통보

북한이 29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사격훈련을 한다고 우리 측에 통보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 서남전선사령부가 오늘 오전 8시 52분경 해군 2함대에 전화통지문을 보내 서해 NLL 지역인 백령도와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사격훈련을 하겠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북한이 통보한 사격구역은 백령도 동쪽 월래도 인근과 연평도 서북방 지역인 장재도 인근 2곳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지난달 31일에도 사격훈련을 실시하기 전 우리 군에 통보한 바 있다. 당시 북한은 서해 NLL 인근 북쪽 해상에 선박 항행 금지 구역을 선포하기도 했었다.

그러나 북한은 당초 우리 측에 통보한 것과는 달리 백령도 북쪽 NLL 이남 1, 2km 해상으로 100여 발을 발사해 우리 군이 대응사격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우리 군은 백령도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우리 군은 “북한이 NLL 이남으로 사격 시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또한 우리 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위기조치반을 가동하면서도 대비태세를 강화했고, 주민과 선박의 안전을 위해 사격훈련 구역으로 접근을 통제한 상태다. 

한편 북한 국방위원회는 28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비난하면서 “(새로운 핵실험과 관련) 상상 이상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위협한 바 있어 이번 해상 사격훈련으로 한반도 긴장 수위를 고조시키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