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백령·대청도 해상 2곳 또 사격구역 선포

북한이 서해 백령도와 대청도 동부지역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 2곳을 또다시 해상사격구역으로 설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3일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보고했다.


이번 해상사격구역 설정 기간은 5일부터 8일까지 나흘간이다. 국방부는 이날 “북한의 반응, 해상사격구역 재설정 등을 고려할 때 추가 도발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5~29일 같은 지역을 해상 사격구역으로 설정한 뒤 27일에는 해안포와 방사포 등 300여발을 발사한데 이어 28~29일에도 해안포 사격을 실시했었다.


북한 또 지난달 31일 부터 2일까지 서해상 4곳과 동해상 1곳을 항행금지구역으로 추가 선포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