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백년숙적 日과 반드시 결산할 것”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5일 일본이 과거 한반도 강점에 이어 재침탈 야욕을 보이고 있다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신문은 광복절인 이날 개인 필명의 논설에서 “일본 이 대(對)조선 적대시 정책의 도수를 높이며 조(북)-일 적대관계를 폭발 일보직전으로 이끌고 있다”며 “새 세기에 들어와 온갖 중상모략 선전으로 우리를 헐뜯고 국제적으로 고립시키기 위해 책동해오던 일본이 국제적 제재 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역대 일본 정권이 적대정책을 실시해 왔지만 지금과 같이 선제공격까지 들고 나와 자주권을 위협하며 공개적으로 전쟁을 선동한 적은 없었다”며 “일본의 선제공격론은 조선 재침의 포성을 울리기 위한 선전포고나 다름없는 매우 위험한 책동”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이어 “세월이 흐르고 세대가 바뀌어도 절대로 잊을 수 없고 지워버릴 수도 없는 것이 일제의 조선침략과 식민지 강점통치의 역사”라며 “840만여명의 조선 청.장년들을 강제 연행.납치해 죽음의 고역장과 전쟁터에 내몰고 20만 명의 여성들을 성 노예로 만든 것은 일제의 민족 말살책동이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아울러 “일본은 우리 인민의 피맺힌 원수요, 백년숙적”이라며 “남과 북을 막론한 전체 조선인은 민족공조의 기치 밑에 단결해 일본에 대한 피맺힌 원한을 풀고야 말 것”이라고 역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