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방위비 분담금 증액 비난

북한의 대남 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14일 한국과 미국이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을 6.6% 증액키로 한 것을 ’반(反)민족적 범죄’라고 비난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은 미군 유지비 분담을 위한 미국과의 협상이라는 데서 미국의 압력에 굴복해 남조선 강점 미군 유지비용을 늘리기로 합의했다”며 “이는 민족의 존엄과 이익은 안중에 없이 친미사대와 굴종에 환장이 된 자들의 용납 못할 반민족적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고 평양방송이 전했다.

그는 “남조선 당국자들이야말로 자주국방과 남북협력을 입버릇처럼 떠들고 있지만 미국 상전의 바짓가랑이를 붙들고 잔명을 부지해 보려는 식민지 주구”라며 “남조선 강점 미군은 남조선 인민들이 당하는 모든 불행과 고통의 화근이고 민족분열과 동족대결, 핵전쟁의 근원”이라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이어 “미국과 남조선 당국자들은 남조선 강점 미군 철수를 요구하는 6.15시대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미군 강점비 증액놀음에 매달릴 것이 아니라 남조선에서 미제 침략군을 완전히 철거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미 양국은 올 5월부터 11월까지 6차례에 걸친 공식 협상과 후속 전화 협의 등을 거쳐 2007년 이후 적용될 방위비 분담협정에 최종 합의하고 2007년 방위비 분담금은 총액기준으로 7천255억 원으로 결정됐고 협정은 2007~2008년 2년간 유효하도록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