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방사성 피폭 검사약 비밀 수입 시도 드러나”

북한이 지난 5월 지하 핵실험을 실시하기 한 달 전 일본에서 비밀리에 방사성 피폭 검사약을 수입하려 했던 사실이 일본경찰에 의해 드러났다.

일본 경찰 조사 결과에 따르면, 2차 핵실험 한달 전에 일본 무역업체로부터 비밀리에 방사능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측정하는 시약 수입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이러한 사실은 미사일 발사대로 전용될 수 있는 대형 탱크로리를 북한에 수출한 혐의로 지난 5일 체포된 교토부 마이즈루시의 한 무역회사 사장(50세)에 의해 드러났다고 일본의 요미우리신문이 6일 보도했다.

북한은 지난 5월 25일 실시된 지하 핵실험 한 달 전인 4월 21일 해외 서버를 이용해 교토 무역회사 사장에게 방사능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할 수 있는 시약을 보내도록 이메일로 요청했다.

신원 미확인 메일의 발신자는 ‘지난 3월 중국 선양에서 만났던 사람’이라고 밝힌 점으로 보아 교토 무역회사 사장이 중국에서 만났던 수명의 ‘조선능라도 무역회사’ 간부 중 한사람일 것으로 일본 경찰은 추정했다.

일본경찰은 과거에도 북한이 핵실험에 필요한 정밀기기를 일본으로부터 조달했기 때문에 핵실험에 따른 건강 피해를 진단하기 위해 시약 조달을 추진했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발신자를 추적해 마침내 구체적인 사실을 밝혀냈다.

북한이 원했던 방사능 피폭 검사약은 4종류로 교토의 정밀측정기기 제조업체가 생산하고 있는 것이다. 인체의 혈액 등에서 나트륨과 칼륨 등의 전해질 이온 농도를 측정할 또한 피폭에 의해 무너진 체내의 전해질 균형을 측정할 수 있는 시약으로서 수출 시 반드시 일본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품목 중 하나다.

북한이 미확인 신원자의 명의로 시약 조달을 의뢰했던 교토 무역업체사장은 “문제의 메일은 처음부터 내용이 이상하다고 생각해 답신을 하지 않은 채 무시했다”고 밝혔다. 이 무역업체 사장은 탱크로리 불법 수출로 기소돼 징역 3년(집행유예 4년)의 유죄 판결을 받은 상태라고 요미우리 신문은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