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반체제 우려해 民·軍 사조직 단속”

최근 북한 보안기관들이 주민들과 군인들 속에서 친목회나 동창회 등 사조직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단속에 나서고 있다고 자유아시아(RFA)방송이 4일 보도했다.


북한 보안기관들이 사조직 모임을 단속하는 것은 주민들 사이에 최근 후계자 김정은에 대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어 이를 차단하는 동시에 향후 김정은의 유일영도체계를 세우기 위한 사전 정지작업으로 풀이된다고 방송은 분석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방송에 “보위부 지도원을 하는 형으로부터 ‘앞으로 동창회, 친구모임에서 정치적 발언을 주의하라’는 암시를 들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요즘 보위부에서 정보원들을 통해 중학교 동창회, 대학동창 모임 등 친목회 조직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모임이 언제, 어디서 열리고, 인원수는 얼마인지, 무슨 내용을 토론하는지를 알아본다”고 전했다.


최근 중국에 나온 한 탈북자도 “며칠 전 자신의 당비서가 일부 마음에 맞는 사람들끼리 모여 이러쿵저러쿵 수군대는 것은 수령과 당, 대중의 일심단결을 좀 먹는 종파주의와 같다고 말했다”고 방송에 전했다.


그는 이어 “생일, 아들 돌잔치, 제사 등에 모여 술판을 벌이는 것도 사회주의 생활양식과 어긋나는 것으로 다 없애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덧붙였다.


북한 보안기관의 이러한 감시는 군대내로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군출신 탈북자들로 구성된 ‘북한인민해방전선’은 “최근 북한군 내부에서도 당세포, 청년동맹 조직별로 군인들 사이에 친우관계, 관병관계(장교 사병 관계)를 집중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북한군 총정치국에서 진행하는 이번 조사는 군인들 속에서 군사 쿠데타 움직임 같은 것을 사전에 적발하기 위한 조치”로 분석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