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반미반전투쟁 총궐기 촉구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1일 남북한과 해외 조선민족(한민족)이 반미ㆍ반전투쟁에 총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반미ㆍ반전 투쟁은 평화수호전’이라는 제목의 개인 논설을 통해 “조선반도 전쟁이 북과 남을 가리지 않는 핵전쟁으로 될 것이 명백한 이상 전체 조선민족의 운명을 건 반미ㆍ반전투쟁에서 북ㆍ남이 따로 있을 수 없고 해외라고 예외로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논설은 “조선민족은 우리 민족끼리의 이념 밑에 민족자주ㆍ반전평화ㆍ통일애국의 3대공조를 확고히 실현해 나가야 한다”면서 “남조선 인민들은 조(북)ㆍ미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외워대고 있는 미국의 기만 술책에 속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북과 남, 해외 조선민족은 반미ㆍ반전의 결사항전에 총궐기함으로써 평화와 민족의 안전을 굳건히 지키고 민족 최대의 염원인 자주적 평화통일 위업을 기어이 성취하고야 말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