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반미·반일교양 강화 촉구

북한의 교육신문은 대학에서 초등학교에 이르기까지 각급 학교에서 미국과 일본의 제국주의에 대한 증오심을 갖도록 그 어느 때보다 교양을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

6일 북한의 주간 교육신문 최근호(6.23)는 사설을 통해 미국은 북한을 ‘폭정의 전초기지’로 지정하고 적대감을 드러내며 6자회담에 인위적인 난관을 조성하고 있고 일본은 납치문제 등으로 반북 분위기 조성에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조성된 정세는 대학과 각급 학교에서 반미·반일 교양을 그 어느 때보다 강화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교육신문은 반미·반일 교양은 미국과 일본의 성향이 침략적이고 약탈적이라는데 초점을 맞추고 일제 강점기 시절이나 6.25전쟁 당시 ‘만행자료’ 등을 통해 미·일이 ‘불구대천의 원수’임을 일깨워 “학생들이 미·일 제국주의에 대한 불타는 적개심과 증오심을 가지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학교에 계급교양마당·계급교양실을 설치해 학생들에게 반미·반일 교육을 꾸준히 하는 한편 △반미·반일 자료가 전시된 조선중앙역사박물관·중앙계급교양관·신천박물관 견학 △반미·반일 주제의 이야기모임·영화감상발표모임 개최 △복수결의모임 등도 실시할 것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부(富)의 편중 등 자본주의 사회의 부조리와 관련한 교육도 아울러 실시, 자본주의가 썩고 병들어 멸망이 불가피한 사회라는 인식을 심어 “학생 모두를 미·일 제국주의에 대한 자그마한 환상과 공포도 가짐이 없이 그 어떤 적도 단매에 쳐부술 수 있는 선군시대의 억센 전위투사로 준비시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