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박 대통령 ‘대결책동’ 비난…대화 여운 남겨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0일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방문과 한미 정상회담결과에 대해 ‘동족대결 행각, 전쟁전주곡, 치마 바람’ 등의 거친 표현으로 비난했다. 표현은 격했지만 이는 예견된 수준으로 ‘남조선 정부를 인내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다’는 말로 여운을 남겼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에서 박 대통령을 ‘당국자’로 지칭하며 “남조선 당국자의 이번 미국행각 결과는 조선반도와 지역정세를 긴장시키고 전쟁위험을 증대시키는 상전과 주구의 역겨운 입맞춤이고 북침과 대아시아패권전략실현의 위험천만한 전쟁 전주곡이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대변인은 이번 남조선 당국자의 미국행각은 상전의 눈도장을 찍고 주종관계를 확인하며 반공화국결탁을 강화하기 위한 추악한 사대매국행각, 동족대결행각 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면서 “‘포괄적 전략동맹’이니, ‘혈맹관계’니, 그 무슨 ‘핵심축’이니 하면서 상전과 주구가 놀아댄 꼬락서니는 참으로 역겹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자가 공화국에 대한 미국의 적대정책과 침략책동에 발라맞추면서 ‘핵포기’니, ‘도발’이니, ‘대가’니 하고 독기어린 망발을 늘어놓아 만사람의 조소와 환멸을 자아내고 있다”며 “특히 우리의 병진노선을 시비하며 ‘불가능한 목표’라고 모독하였는가 하면 말끝마다 그 무슨 ‘변화’를 운운하며 오만무례한 망발도 서슴지 않았다”고 강변했다.
 
또 “이번 미국행각에서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니 뭐니 하는 것을 광고하고 청와대가 그에 대한 상전의 지지를 얻은 것이 가장 큰 소득이라고 떠들어대고 있는 것은 더더욱 가관”이라며 “애당초 우리의 체제와 존엄을 악랄하게 모독하고 미국과 함께 북침핵전쟁연습을 광란적으로 벌리면서 ‘신뢰’니 뭐니 하는 것을 입에 올릴 체면이 있는가”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제반 사실은 옳은 선택을 해야 할 당사자는 바로 남조선 당국자라는 것을 말해주고 있으며 우리는 현 남조선 당국에 대해 인내심을 가지고 주시하고 있다”고 말해 향후 남한 정부의 대북태도를 지켜보겠다는 것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정성장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데일리NK에 “북한으로서는 한미 정상회담이 만족스럽거나 긍정적인 것이 없기 때문에 우호적으로 나온 적은 한 번도 없다”며 “북한의 이러한 반응은 예상된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인내심을 가지고 주시하겠다는 데 대해서는 “정상회담 이후 국면에 대응하려는 것이며 이전에 보였던 행동들에서 한 걸음 물러선 것으로 보인다”며 “개성공단 폐쇄가 장기화되면 북한의 손실이 크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한미대화의 방향으로 나올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