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박의춘 외무상 “러 방문, 유익한 의견 교환”

박의춘 북한 외무상은 지난 12일부터 나흘간 가진 러시아 방문 결과에 대해 만족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 외무상은 16일 평양 국제공항에 도착한 후 “이번 방문을 잘 보냈으며 다양한 사안에 대해 유익한 의견 교환을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날 북한 외무성은 성명을 통해 러시아와 북한 측이 모스크바에서 “9.19 공동성명 원칙에 따라 북핵 6자회담을 비롯한 양자간, 다자간 협의를 통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러시아 외무부는 지난 13일 박 외무상과의 회담 후 언론발표문에서 북한의 연평도 공격에 대해 우려를 표했고, 북한은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와 1874호를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