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박근혜 정부 남북관계 최악상태 몰아”

북한은 6.15공동선언 발표 14주년을 맞아 노동신문 사설을 통해  “우리는 날로 악화되는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의 북침핵전쟁책동을 선군의 위력으로 무자비하게 짓뭉개버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6.15의 기치높이 반통일 세력의 도전을 단호히 짓부시자’는 제목의 “이명박 정권에 이어 현 괴뢰당국도 공동선언에 배치되게 외세의존과 동족대결을 추구하면서 범죄적인 체제통일야망을 실현하려고 발악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사설은 특히 “이명박 정부에 이어 박근혜 정부도 그 무슨 신뢰프로세스니, 드레즈덴선언이니, 통일대박이니 하는 것들을 내들고 외세와 공조해 북남관계를 최악의 파국상태에 몰아넣으면서 북침전쟁책동에 날이 갈수록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박근혜 패당은 ‘인사개편’의 명목 밑에 극악한 군부호전광을 청와대에 끌어들여 대결전쟁소동을 한층 강화했다”며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임명에 반발했다.

사설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존중하고 성실히 이행하는 것은 북남관계의 파국을 해소하고 평화와 통일, 민족공동의 번영을 이룩하기 위한 근본전제”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대남 해외용 지면인 6면에서도 6·15공동선언과 관련한 김정일 찬양하고 대남비방을 여러건 게재었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4일 평양에서 6·15공동선언 14주년을 기념한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조선민주법률가협회 등 사회단체들의 연합회의가 열렸다고 보도했다.

연합회의 의장으로 선출된 김정숙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위원장과 토론자들은 “박근혜 패당이 6·15공동선언을 줴버리고(함부로 버리고) 그 무슨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와 ‘드레스덴선언’ 같은 반통일 궤변들을 들고 다니고 있다”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