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박근혜 또 비난…”朴집권시 核참화될 것” 위협

북한이 지난달 28일에 이어 박근혜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을 실명을 거론해 비난했다.


북한 대남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1일 ‘결단코 용날될 수 없는 유신 독재부활책동’이란 제목의 논평에서 “유신독재의 혈통을 이어받은 새누리당의 박근혜는 지금 기다리던 때가 온듯이 치마바람을 일으키며 그 무슨 개관식이니 토론회니 하는데 참가하여 애비를 역겹게 미화분식하고 ‘아버지의 유지를 받들어 헌신하겠다’고 입방아를 찧으며 돌아치고 있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박 위원장이 지난달 28일 한 국제회의 기조연설에서 “북한의 핵보유는 절대 용납할 수 없고 핵무기 없는 세계의 비전은 한반도 비핵화에서 시작돼야 한다”고 밝힌데 대한 반응이다.


매체는 “박정희 향수를 불러일으켜 보수세력을 규합하며 박근혜 개인적으로는 애비의 후광을 입어 대통령 자리를 차지해 보려는데 그 더러운 속심이 있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또 박 위원장의 집권은 유신독재의 부활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유신독재가 부활하는 경우 북남관계는 더욱 회복될 수 없는 총체적인 파국상태에 깊숙이 빠져들고 조선반도에 전쟁위기는 한층 격화되여 우리 민족은 핵전쟁의 참화를 면할 수 없다”고 위협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이것이 박근혜식 유연성과 적극성인가’라는 기고글을 통해서도 박 위원장을 비난했다. 매체는 “이명박 정권의 대북정책을 그대로 베껴써서 읽으면서 귀맛이나 조금 다르게 가공하는 방법이 박근혜식 유연성이라면 그 결말은 뻔하다”며 “반북 대결정책의 계속은 이미 파국의 끝자락에 와있는 북남관계와 조선반도정세를 폭발로 몰아넣는 것으로 밖에 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변했다.


이어 “핵안전수뇌자회의라는 절호의 기회를 틈타 ‘북핵안보장사’판을 한번 나름대로 크게 펴보임으로써 미국의 환심을 사는 동시에 총선과 대선에서 참패를 면해보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박 위원장에 대한 연이은 비난은 보수정권의 재집권을 차단하겠다는 차원은 남한 흔들기로 보인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달 28일 “박근혜는 독재적 근성을 타고 났다”면서 “아무리 ‘변화’ ‘쇄신’의 면사포를 써도 반통일 유신의 혈통을 이어 받은 자기 본색을 감출 수 없다”고 6년여 만에 실명 비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