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박근혜 낙선’ 선동 강화…역사관 집중공략

북한이 대선을 앞두고 ‘박근혜 낙선운동’을 본격화하고 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대남 인터넷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0일 ‘자취를 드러낸 친일혈서, 이래도 유신독재자를 미화하겠는가’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유신독재자(박정희)와 같이 극악한 민족반역자는 없었다. 박정희가 근 20년 동안 남조선을 통치해왔다는 것은 역사의 비극이자 민족의 수치”라고 박 후보를 겨냥했다.


이어 “남조선정계에서는 친미친일매국노인 유신독재자를 찬양하고 피비린내 나는 그의 파쑈 통치를 미화하는 놀음이 공공연히 벌어지고 있다”면서 “5.16을 ‘구국의 결단’으로 옹호하고 유신독재자를 애국자로 둔갑시키려는 새누리당의 죄악은 대를 이어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18일에는 ‘우리민족끼리TV’의 ‘난 유신을 사랑해’라는 영상을 통해 박 후보의 역사관을 비난했다. 이 영상에는 가수 싸이의 얼굴에 박 후보의 얼굴을 합성시키고 유신 당시의 배경 사진을 반복 노출시키면서 박 후보에 대한 비난 문구를 보여주고 있다.









우리민족끼리TV의 ‘강남스타일’ 패러디물 ‘난 유신을 사랑해’./우리민족끼리TV 캡쳐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패러디한 영상에는 “5.16을 쿠테타라 욕하지마” “날 ‘공주’로 만들어준 최선의 선택이었잖아” “수없이 죽어간 눈도 감지 못한 영혼들, 이유가 있었다구, 두 가지 판결이 있잖아” “유신 반대하면 간첩, 날 반대하면 종북좌파, 불가피하면 헌정파괴 사법살인 불사할거야” 등의 문구가 연이어 노출된다.


영상 말미에는 싸이와 박 후보를 합성 사진과 함께 “난 유신을 사랑한다”면서 “난 유신스타일이다”라는 문구가 등장한다.


이와 함께 지난 15일에는 ‘시대유행 사자성어-유신꼼수’라는 영상을 통해 박 후보의 유신발언에 대해 ‘소통불통’ ‘고집불통’ ‘유신공주’ ‘막말공주’ ‘역사부정’ ‘유신꼼수’ ‘구제불능’ 등의 사자성어를 제시하며 비난했다.


특히 우리민족끼리TV의 박 후보에 대한 비난공세는 남한 언론의 박 후보 비판 보도를 인용 보도하는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홍사덕의 불법정치자금수수’ ‘박근혜, 내 남편을 두 번 죽이지 말라’ ‘안철수 원장에 대한 박근혜 측의 협박’ ‘장준하의 죽음은 유신독재의 산물’ 등은 모두 남측 언론을 인용해 보도하는 영상으로 박 후보에 대한 비판적인 내용이 주를 이루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