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민족음악무용硏, 전통예술 현대화 주력

북한의 조선민족음악무용연구소는 북한 예술에 현대성과 민족성을 조화시켜 결합하는데 진력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26일 “조선민족음악무용연구소에서 우리 민족이 창조한 민족문화 유산들을 역사주의적 원칙에서 발굴.정리하고 시대적 미감에 맞게 발전시키기 위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연구소의 주된 사업 중 하나는 민요 등 민족성이 담긴 노래를 새로운 연주방법으로 재창작 하는 것으로 ‘용강기나리’, ‘장산곶타령’, ‘양산도’ 등의 민요를 현대적으로 재창작했다.

중앙통신은 “고구려 처녀, 벽화의 무희 등 많은 민속 춤가락들을 발굴하고 원상대로 보존하기 위한 사업에서도 전진을 이룩하고 있다”고 전했다.

무용에서는 의상을 연대별로 분류.체계화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무용작품에 이용된 의상을 발굴해 보존할 뿐 아니라 과거 무용에서 사용된 430여개의 의상을 연대.작품별로 분류하는 것이다.

이 연구소는 또한 출판사업을 통해 일반인들에게 민족음악무용에 대한 상식을 제공하고 일제시기 불린 계몽기 가요 등에 대한 책자도 발간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