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민족공조 외면하면 안돼”

북한 노동신문은 24일 미국이 전면적인 북침핵전쟁을 노리고 있다면서 이를 막기 위해서라도 ’민족공조’를 외면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반전평화 수호투쟁에 겨레의 안전이 달려있다’ 제목의 논설에서 “남의 눈치나 보고 주저하면서 민족공조를 외면해서는 안된다”며 “북과 남은 애국애족의 입장에서 북침 핵전쟁을 꾀하는 외세를 단호히 배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미제의 침략과 전쟁책동을 저지.파탄시키고 나라의 평화와 민족자주통일을 이룩하기 위해서는 정당, 단체나 개인 할 것 없이 북과 남이 단결하여 공동투쟁을 벌여야 한다”며 “그 외에 다른 출로는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미국은 저들의 목적을 실현하기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며 미국이 노리는 것은 조미핵문제의 대화를 통한 해결, 평화적 해결이 아니라 전면적인 북침 핵전쟁 도발“이라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조선반도에 조성되고 있는 군사적 긴장상태와 전쟁위험은 외세가 강요하는 것“이라며 우리 민족이 바라는 것은 무력행사에 의거한 통일이 아니라 민족적 화해와 단합에 기초한 평화통일”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