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민족공조로 독도강탈 책동 짓부수자”

북한이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7일 “민족공조로 일본의 독도강탈 책동을 짓부수고 민족의 자주권을 굳건히 지켜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사이트는 일본 문부과학성이 고등학교 교과서에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내용을 명기하도록 지시하는 등 일본의 독도강탈과 역사왜곡 책동이 또다시 표면화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특히 “일본의 독도강탈 책동은 독도를 빼앗아 우리의 자연부원(자연자원)을 약탈하고 나아가 우리나라(북)에 대한 군사적 선제공격의 구실을 마련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며 “일본의 독도강탈 책동을 분쇄하는 것은 그 누구도 대신해줄 수 없는 우리 민족 자신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사이트는 “남조선 각계에서 독도영유권 수호를 위한 다양한 활동이 벌어지고 있으며, 공화국(북)에서도 신문.방송.통신이 독도강탈 야망을 단죄하는 목소리를 줄기차게 내고 있다”면서 “이것은 독도영유권 수호를 위해 우리민족끼리 보조를 함께 하는 자랑스러운 현실”이라고 말했다.

사이트는 “일본은 6·15시대에 날로 높이 발휘되고 있는 우리 겨레의 민족공조의 위력을 똑바로 보고 부질없는 독도강탈 시도를 걷어치우고 과거 우리 민족 앞에 저지른 죄악에 대해 철저히 사죄하고 보상하는 길로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