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민경련’ 폐쇄…대북사업가, 돈 떼일까 초조

북한 대남경제협력 창구인 민족경제협력련합회(민경련)의 중국 단동 사업소가 한국에서 일어난 여간첩 사건을 계기로 폐쇄돼 대북사업을 하고 있는 한국 사업가들이 돈을 떼일까 초조해 하고 있다고 9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방송은 최근 사업을 재개했던 민경련 단동 사무소가 한국에서 탈북자로 위장한 여간첩 사건이 발표된 후 다시 폐쇄돼서 북한과의 사업을 위해 미리 대금을 지불했던 한국 사업가들이 애를 태우고 있다고 전했다.

민경련은 지난 7월21일 민경련 단둥사무소의 대표가 비리문제로 북한으로 소환되는 등 모든 직원이 북한으로 소환되어 임시 폐쇄됐다가 지난 8월 10일 일시 문을 열었다.

민경련과 사업차 접촉했던 현지 관계자들은 방송을 통해 최근 간첩혐의로 구속된 탈북자 원정화에게 지령을 내리고 활동상황을 보고 받은 김모 씨라는 사람이 민경련 단동사무소 요원이었다는 점이 북한으로서는 부담스러웠을 것이라고 해석하고 있다고 전했다.

방송은 남한 기업인들은 민경련을 통해 북한의 농수산물이나 임, 가공업을 주로 수입하고 있고 이런 거래는 대부분 현금을 미리 줘야 성사되는 실정이기 때문에 민경련 사무소가 장기간 폐쇄될 경우 이미 지불한 돈을 떼이게 되어 대북 사업가들이 매우 초조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민경련은 1991년 노태우 정권 당시 남북 기본합의서 채택 이후, 대남 경제협력 사업을 위해 결성된 조직이다.

소셜공유